배너

리베이트 내부고발자 찍어낸 국민의당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28 [17:47]

국민의당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 재판에서 증언대에 섰던 당직자가 사직을 종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당에 불리한 진술을 했다는 게 이유인데 당 내에서 자성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     © 채널 A  영상


채널 A에 따르면 지난 19일 국민의당 홍보비 리베이트 사건 결심 공판에서  박선숙, 김수민 의원.에게 각각 징역 3년과 2년6개월이 구형됐다.

검찰이 예상 밖으로 엄중하게 죄를 물은 데는 당 관계자의 진술이 결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4월 총선 당시 핵심 당직자였던 A씨는, 지난 9일 이 사건 법정에서 "회계 업무는 박선숙 당시 사무총장이 담당했고, 리베이트 과정을 모를 리 없다"고 증언했다.

그로부터 사흘 뒤인 지난 12일 밤 A 씨는 국민의당으로부터 "더 이상 함께하기 힘들다"는 취지의 통보를 받았다.  박선숙 의원에 불리한 진술을 한 A 씨에게 사실상 사직을 요구한 것이다. 

 

▲     © 채널 A  영상


국민의당 내에서 내부제보자로 지목된 A 씨는 리베이트 사건을 고발해 포상금을 챙긴 것 아니냐는 의혹에 시달려야 했다. 

국민의당 일각에서는 "눈과 귀를 막고 있는 사람들부터 제대로 보라"는 자성을 촉구하는 쓴소리가 쏟아지고 있지만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결백을 주장하며 검찰에 불만을 드러냈다. 

박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어떠한 사적 이익도 추구한 바 없고 당으로 유입된 돈이 한푼도 없다."고 주장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