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특검은 박근혜 사저 압수수색하라!”

불출석, 거짓, 위증투성이... 증거은폐 안전가옥 압수수색 필요

추광규 기자 | 입력 : 2017/01/17 [07:41]

 

[신문고뉴스] 추광규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사저 앞에서 증거를 은폐하고 있다면서 압수수색을 즉각적으로 실시하라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 사진제공 = 노동당

 

 

진보정당인 노동당은 16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에 위치한 박근혜 대통령 사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사저에 대한 압수수색을 특검에 촉구했다.


노동당은 “박근혜게이트의 주범인 박근혜와 공범자들 모두 불출석과 거짓, 위증 등 수사에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증거은폐 장소로 추측되는 박근혜 사저를 즉각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기자회견 취지를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노동당 허영구 대변인은 “박근혜의 비리 문제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영남대학교 사건에서 정수장학회까지 온갖 비리와 불법자금 부정축재는 박정희 정권 때부터 계속돼왔다. 그 때부터 범죄 공모를 위해 사용된 곳이 박근혜 사저다. 이번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서도 박근혜 사저에 대한 압수수색이 즉각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헌재에서 박근혜 탄핵심판 변론이 진행되고 있다. 그리나 피의자인 박근혜는 참석조차 하지 않고 있다. 그리고 박근혜가 변호인을 통해 헌재에 제출한 답변서는 부실하거나 앞뒤가 맞지 않는 내용으로 일관하고 있다. 최순실, 안종범 등 공범들은 이러저러한 이유를 대며 헌재 탄핵심판 변론장소에 나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천 억 원 내지 수조원의 재산을 굴리면서 권력을 논하려면 당연히 안가가 필요했을 것이다. 곳곳에 사무실을 둘 수도 있지만 모의의 장소로 가장 훌륭한 장소는 아무래도 박근혜 사저로 추정할 수 있다. 권력의 ‘문고리 0인방’의 거처를 말할 때는 공식적인 권력이 집무하는 공공건물일 수도 있지만 권력핵심부 인사의 사저일 수도 있다. 우리는 박근혜와 그 일당들의 재산 축적과정, 권력장악 과정, 국헌문란과 국정농단 과정의 상당수가 박근혜 사저에서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관련 서류 역시 숨겨놓았을 가능성이 높다. 특검은 박근혜 사저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동당은 “최순실, 안종범 등 박근혜 게이트 핵심인물들의 증거인멸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박근혜 대통령 사저를 압수수색하지 않는 것은 증거인멸을 방치하는 꼴”이라고 일갈했다.

 

 

▲ 사진제공 : 노동당

 


노동당은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사저를 압수수색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노동당원 두 명은 압수수색 박스를 들고 사저로부터 나오고 있고 그 뒤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호송차에 실려가는 모습의 현수막이 펼쳐져 있다. 기자회견은 충남 등 전국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