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세월호 참사 조사 방해자 박근혜, 김기춘 등 31명 명단

우병우, 고영주, 황교안....대부분은 현직 또는 영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0/19 [00:45]

4.16가족협의회와 4.16연대, 416세월호참사 국민조사위원회는 17일 기자회견을 통해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진상규명 활동을 방해한 31명의 명단과 그 내용을 공개했다.

 

▲     © 매일노동신문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따르면 이들은 명단을 공개하면서, “박근혜 탄핵 이후에도 참사의 책임을 회피하고 진상규명을 방해했던 정, 관계 인사들이 여전히 중요 요직에 있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며, 박근혜 정부 부역자들의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방해에 대한 혐의를 규명할 수 있도록 이들을 조사대상자로 규정하고, 조사를 통해 세월호참사의 책임자임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가족협의회 유경근 집행위원장은 “박근혜 탄핵은 세월호 참사로 촉발됐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탄핵 사유에는 세월호참사에 대한 책임이 인용되지 않았다”며, “그러나 박근혜를 비롯한 적폐 세력에 대한 처벌의 대미는 결국 세월호참사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했다.

 

가족협의회, 국민조사위 등이 발표한 내용은 이름이 밝혀진 34명과 국정원 소속 다수가 행한 특조위에 대한 사찰과 감시, 언론조작, 여론 악화, 예산 삭감, 조사 및 증거 자료 제출 거부와 업무 방해, 이른바 보수단체를 이용한 활동 방해와 유가족 고소, 강제 해산과 사무실 폐쇄 등이다. 

 

명단에는 박근혜와 김기춘, 황교안 전 총리, 유기준 전 해수부 장관, 우병우 전 민정수석비서관, 조윤선 전 정무수석 등을 비롯해 해수부, 해경, 국정원 등에 소속된 공무원이 대부분이며, 주로 특조위원으로 활동했다. 

 

국조위 등은 그동안 특조위 내부에서 보고, 듣고, 겪은 내용과 언론 보도를 통해 드러난 이들을 조사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으며, “박근혜 정부가 국가기관을 동원해서 조직적으로 특조위 조사활동을 방해한 혐의가 드러난다면 국가가 앞장서서 진상규명을 못하게 한 이유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또 “공개된 일부 인사는 조사방해 증거가 명확하므로 검증 절차를 거치기 보다는 우선 특검을 통한 강제력을 가진 수사 보완, 추가 수사 등 진상조사와 기소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이 공개한 명단과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기관별 특조위 방해 세력 명단 1  (표 제공 = 4.16연대)
기관별 특조위 방해 세력 명단 2 (표 제공 = 4.16연대)
기관별 특조위 방해 세력 명단 3 (표 제공 = 4.16연대)
기관별 특조위 방해 세력 명단 4 (표 제공 = 4.16연대)
기관별 특조위 방해 세력 명단 5 (표 제공 = 4.16연대)
기관별 특조위 방해 세력 명단 6 (표 제공 = 4.16연대)

 

기관별 특조위 방해 세력 명단 7 (표 제공 = 4.16연대)
기관별 특조위 방해 세력 명단 8 (표 제공 = 4.16연대)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