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박근혜가 국정원 뇌물받아 사적 유용했다” 검찰 발표

김홍걸 “박정희, 전두환도 이렇게 지저분하게 굴지는 않았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11/15 [20:42]

검찰이 “박근혜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아 사적으로 사용했다”고 밝혔다.

 

경향신문에 다르면 15일 검찰 관계자는 “국가안보를 위해 쓰여야 할 돈이 최고위급 공무원에 의해 사적으로 사용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정원) 돈 받은 대통령이 사적으로 사용한 것이 저희가 보는 이 사건의 실체이고 통상적 금품수수·부패 사건으로 볼 때 사건 책임자에 대한 엄벌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용처를) 차분하게 확인해 나가는 과정”이라면서도 “국정원 돈이 오고 간 게 공적인 목적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날 이병기 전 국정원장의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면서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 3명(남재준·이병기·이병호) 모두 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서는 “국가안보를 가볍게 보는 게 아니라 대단히 중요하게 보기 때문에 이 사건을 엄하게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앞서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됐다”면서 “책임은 권한에 비례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국정원장의 지위는 그보다 더 중하고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과의 형평성을 고려해도 영장청구 외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김홍걸 “박정희, 전두환도 이렇게 지저분하게 굴지는 않았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박정희도 이렇게 지저분하게 굴지는 않았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 위원장은 “국정원 자금의 용처가 옷값인지 주사비용인지 곧 드러나겠다”며 “군부독재시절의 박정희, 전두환도 이렇게 지저분하게 굴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하는데”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