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문 대통령이 신의현 선수에게 보낸 축전에 모두가 감동했다

"우리들에게 용기줘 감사 합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3/12 [13:25]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2018 평창겨울패럴림픽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종목에서 동메달을 딴 신의현 선수에게 감동의 축전을 보내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밤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신의현 선수에게 전할 축전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축전에서 “태극기를 두른 이마와 터질듯한 두 어깨에서 불굴의 인생을 보았다”며 “우리들에게 용기를 주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언덕도 있고 긴 평지도 있는 15㎞ 눈길은 신 선수의 삶처럼 느껴진다”면서 “신 선수는 절망을 이겨내고 여기 오기까지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을 견뎌냈다. 하지 절단 동의서에 이름을 적어야 했던 어머니는 ‘다리가 없어도 행복하게 살 수 있다고 하셨는데 참으로 숙연해진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철인’이 이제 국민 모두의 자랑이 됐다”며 “끝까지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 종목에서 신의현 선수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의현 선수는 11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 종목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어 우리나라 선수단에 대회 첫 메달을 안겼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