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라디오스타’ 제아, 11살 연하男 대시까지.. 인기 폭주 인정! 그 비결은 무엇?

김병화 | 입력 : 2018/03/28 [14:07]


브라운 아이드 걸스(브아걸)의 리더이자 리드 보컬 제아가 ‘라디오스타’에서 11살 연하남이 대시한 사실을 밝히며 연하남에게 인기가 폭주하고 있음을 인정한다. 또한 제아는 모니터 후 은퇴준비를 했던 충격적(?)이었던 브아걸의 데뷔 첫 방송의 비화까지 털어놓으며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오늘(28일) 방송되는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는 가요계 대표 디바가 모이는 ‘너의 목소리가 터져’ 특집으로 노사연-바다-정인-제아가 출연해 목소리만큼이나 빵빵 터지는 입담과 최고의 무대를 선사한다.

 

제아는 최근 연하남이 대시를 한다는 제보를 입수한 MC들이 이에 대해 질문을 하자 “솔직히 11살까지 있었어요”라고 답해 MC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었다.

 

이에 MC들은 연하남들에게 인기가 많은 제아의 매력을 샅샅이 파헤치려 했고, 제아는 “일단 제 나이를 몰라요”라며 줄줄이 자신이 연하남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를 공개해 MC들을 웃게 했다. 제아의 변을 들은 김국진 역시 “내가 생각하는 매력하고 똑같구나”라며 맞장구를 쳤다고.

 

그런가 하면 제아는 브아걸 데뷔 첫 방송의 아찔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브아걸은 얼굴 없는 가수로 데뷔를 준비했는데 소속사의 입장에 따라 급 모드가 변경돼 방송에 나가야 했던 것. 제아는 “너무 충격”이었다며 첫 방송을 모니터 한 뒤 은퇴를 고려했던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놓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과연 제아가 연하남에게 인기가 많은 이유는 무엇일지, 은퇴까지 생각했던 첫 데뷔 방송의 실체는 오늘(28일) 수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차태현 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