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건반 위의 하이에나’ 최고의 멀티테이너 양동근, 가수로 전격 컴백 ‘기대만발’

김병화 | 입력 : 2018/03/28 [14:05]


힙합 레전드 양동근이 ‘건반 위의 하이에나’를 통해 가수로 전격 컴백한다.

 

양동근은 오는 30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음악예능 ‘건반 위의 하이에나’(연출 남성현) 5회에 등장해 녹슬지 않은 예능감과 기상천외한 음악작업기를 공개할 예정. 이와 관련 양동근의 첫 녹화 현장사진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양동근은 자신의 컴백을 기대해달라는 눈빛과 손짓으로 신곡에 대한 자신감을 엿보이는 한편, MC 정형돈, 정재형과 환상적인 예능호흡을 과시하고 있다.

 

데뷔 32년차의 배우이자 가수인 양동근은 ‘골목길’, ‘구리뱅뱅’, ‘탄띠’등 특유의 리듬을 가지고 노는 플로우와 다양한 주제를 담은 독특한 가사로 대중적인 인기까지 끌어모았던 힙합 1세대이자 레전드로 꼽힌다.

 

그런 양동근이 “힙합이 재미없다”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고 알려져 과연 힙합의 조상격인 그가 이런 말을 하게 된 배경은 무엇인지, 또 힙합이 아닌 어떤 색다른 장르로 컴백할 것인지에 대한 대중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더군다나 양동근은 작년에 태어난 막내 실로까지 아이 셋의 다둥이 아빠로 좌충우돌 육아대디의 숨가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상황. 육아와 음악작업을 병행하며 다시 한번 뜨거운 열정을 불태우는 양동근의 기상천외한 음악작업기는 안방극장에 웃음과 활력을 함께 가져다줄 전망이다.

 

제작진은 “양동근은 연기부터 힙합, 뮤지컬까지 소화해해는 이 시대 최고의 멀티테이너 답게 상상 그 이상의 변신을 선보일 것”이라고 예고하며 “특유의 랩과 퍼포먼스로 자신만의 독특한 음악실험을 이어나가고 있는 쇼 아티스트 양동근의 컴백 첫 무대에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글 같은 음원차트 입성을 꿈꾸는 뮤지션들의 음원 메이킹 쇼큐멘터리 ‘건반 위의 하이에나’는 이번 주 금요일(30일) 밤 11시 KBS 2TV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사진제공 - KBS '건반 위의 하이에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