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기름진 멜로’ 실제 셰프도 인정한 이준호 열정, 일취월장 실력

김병화 | 입력 : 2018/06/04 [14:18]



실제 중식 셰프가 옆에서 바라 본 ‘기름진 멜로’는 어떨까.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는 로코믹 주방활극이다. 세 남녀의 펄펄 끓어가는 로맨스, 호텔 중식당에 맞서는 동네 중국집의 대결을 본격화하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펼치고 있다.

 

중국집 주방을 배경으로 하는 만큼 ‘기름진 멜로’에는 셰프 서풍(이준호 분)이 요리를 하는 장면이 등장한다. 이준호는 첫 회부터 현란한 웍 돌리기를 선보이며 중식 셰프로 완벽 변신,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특히 극중 단새우(정려원 분)과 주방에서 벌이는 요리 로맨스는 두근두근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이쯤에서 ‘기름진 멜로’의 요리 자문을 맡고 있는 김정래 셰프에게 물어봤다. 이준호가 어떻게 셰프 캐릭터를 준비했는지, 인상 깊었던 주방 장면은 무엇이었는지.

 

◆ “이준호 열정 대단, 주방 연기 자연스럽다”

 

이준호는 촬영 한 달 전부터 김정래 셰프에게 직접 요리 지도를 받았다. 기본적인 칼질, 재료 손질부터 중화요리의 상징 ‘웍’을 다루는 법까지. 몰입도 높은 주방 장면의 뒤에는 이준호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김정래 셰프는 이준호에 대해 “굉장히 열정적이다. 처음에는 불과 웍에 적응하느라 힘들어했지만, 이제는 저희들이 하는 거처럼 편안하게 한다. 주방에서 연기하는 모습이 자연스럽다. 꾸준한 연습의 효과다”고 칭찬하며, “요리의 테크닉적인 부분들뿐 아니라, 상황적인 부분, 셰프의 생각까지 디테일하게 물어보며 연기를 준비하더라. 절대 대충 하는 법이 없어 촬영장에 올 때마다 질문이 쏟아진다”고 전했다.

 

◆ “요리+로맨스의 절묘한 결합, 재미있다”

 

극중 서풍의 팔 부상으로, 단새우가 서풍을 도와 요리를 하게 됐다. 서풍이 웍을, 단새우가 국자를 들고 하나의 요리를 만드는 장면이 그려진 것. 김정래 셰프는 이 장면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중식 요리에 있어서 웍과 국자는 떨어질 수 없는 사이다. 재료가 타지 않게 웍을 잘 돌려야 하고, 또 국자는 동시에 양념을 첨가해주면서 복합적인 맛을 내야 한다. 떼려야 뗄 수 없는 웍과 국자의 관계로 두 사람의 로맨스를 만들어낸 게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요리와 로맨스의 절묘한 조화가 돋보였다는 것. 앞으로 또 어떤 주방 로맨스로 안방극장을 달굴지 기대가 더해지는 답변이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는 달궈진 웍 안의 펄펄 끓는 기름보다 뜨거운 세 남녀의 연애담을 그린다. 오늘(4일) 오후 6시부터 지난 이야기를 한 번에 볼 수 있는 ‘기름진 멜로 모아보기’를 편성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본 방송인 ‘기름진 멜로’ 17~18회는 오후 10시부터 방송된다.

 

<사진제공= SM 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