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위해 시설 개, 보수 작업 중

김영란 기자 | 입력 : 2018/06/20 [09:19]

 

▲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를 위한 개성공단 내 일부 시설에 대해 개보수 공사가 19일부터 20일까지 진행된다. [사진출처-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들어설 개성공단 내 일부 시설에 대한 개, 보수 공사가 19일~ 20일 진행되고 있다.

 

, 보수 공사 이틀째인 20일에도 통일부와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현대아산 관계자 등 17명으로 구성된 인원들이 오전 831분께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경의선 육로를 통해 개성공단으로 갔다.

 

개성공단 개, 보수 공사는 종합지원센터 일부 사무실 공간에 대한 환경미화 등 정리작업, 전기 점검 및 배관확인 공사 등이 진행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은 조속한 시일 내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설치하기로 했으며 개, 보수 이후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되면 알려드릴 것이라고 밝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가 빨라질 전망이다.

 

 


원본 기사 보기:자주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