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창작 뮤지컬 ‘위대한 신미’의 특별한 감동과 여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8/09/06 [10:10]
border=0
    ‘위대한 신미’의 특별한 감동과 여운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지난 5일과 6일 국악체험촌 우리소리관에서 열린 창작뮤지컬 ‘신미대사’가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마무리했다.

조선의 4대, 5대, 6대 왕이 존경하고 7대 왕인 세조가 왕사로 모셨던 ‘신미대사’에 관한 이야기다.

1,500년 전 빼앗긴 문자를 찾아 새로운 언문을 만든 신미대사의 사랑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 관객들에게 특별한 감동과 여운을 선사했다.

군민 삶의 질 향상과 폭넓은 문화 향유 기회 제공을 위해 영동군과 충청북도가 후원하고 도화원 주관해 총 4차례 공연했다.

회당 350명 정도의 많은 관객들이 찾으며 뮤지컬의 매력에 푹 빠졌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