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음주 폭행 피의자, 경찰서 화장실서 스스로 목숨 끊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18/11/10 [11:23]

▲ 음주 폭행 피의자, 경찰서 화장실서 스스로 목숨 끊어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음주 폭행 가해자로 잡혀와 조사를 기다리던 50대 남성이 경찰서 화장실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15분쯤 서울 강동경찰서 형사과 피의자대기실 내 화장실에서 A(59)씨가 숨졌다.

A씨는 전날(8) 오후 1117분쯤 지하철 5호선 열차 안에서 옆자리에 앉은 20대 남성 B씨를 아무 이유 없이 폭행한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피의자였다.

그는 상일동역에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고, 피해자 B씨와 함께 파출소 조사를 받은 후 9052분쯤 강동경찰서 형사과로 이송됐다. 경찰은 절차에 따라 피해자 B씨를 먼저 조사했고, A씨는 피의자대기실에 인치시켰다.

인치된 채로 1시간여 조사를 기다리던 A씨는 화장실에 들어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25분가량 지난 새벽 239분쯤 A씨를 발견했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119를 불렀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폭행 사건 당시 술에 많이 취한 상태였다.

경찰은 A씨의 폭행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송치하고, 사인을 정확히 밝히기 위해 10일 부검할 예정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감찰 기능에서는 해당 사건 담당 수사관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