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문화예술/스포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그라나다 떠난 현빈, 악몽은 끝날까.

김정화 | 기사입력 2018/12/17 [15: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끝을 알 수 없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악몽을 끝내고 싶어 현빈이 그라나다를 떠났기 때문이다.

 

첫 방송 이후 연일 “이보다 더 특별한 드라마는 없었다”는 열띤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극본 송재정, 연출 안길호,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 AR 게임이라는 신선한 소재로 그려낸 박진감 넘치는 서스펜스와 운명적인 로맨스로 시청자를 홀린 송재정 작가의 마법이 그라나다에서 서울로 이어진다.

 

모든 것은 그라나다에서 시작됐다. 늦은 밤 걸려온 정세주(EXO 찬열)의 전화 한 통에 그라나다를 찾은 유진우(현빈)는 현실 위로 완벽하게 구현되는 AR 게임을 발견했고, 재빠르게 움직여 향후 예측되는 가치에 비하면 적은 액수인 100억 원에 게임의 손에 넣었다. 게임의 권리라는 것은 몰랐지만, 낡고 오래된 보니따 호스텔을 시가의 열 배나 되는 가격에 팔게 된 정희주(박신혜)에게도 “더 이상 돈 때문에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마법이 일어났다.

 

2017년의 현실 위로 15세기 스페인과 이슬람의 전투가 펼쳐지고, 게임에 접속한 진우의 시선으로 펼쳐지는 환상적인 경험은 보는 이에게도 특별한 마법 같은 순간이었다. 하지만, 게임 속 결투에서 진우에게 패한 차형석(박훈)이 현실에서도 사망한 것이 발견되면서 마법 같던 게임은 기묘한 미스터리로 변화한다. 게임 속 죽음이 현실에도 적용되더니, 죽은 형석이 게임에서 되살아나 진우를 공격하고 실제의 통증을 선사한 것. 게다가 진우의 의지와 상관없이 천둥을 동반한 비가 쏟아지고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기타 선율이 들리면 시작되는 게임은 마법처럼 신비롭지만 소름 끼치는 악몽이기도 했다.

 

“같이 미쳐야만 이해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 진우의 말처럼 누구도 모르는 혼자만의 악몽 같은 마법에 휘말린 진우는 지난 16일 방송된 6회에서 그라나다를 떠났다. 형석처럼 게임과 현실 양쪽에서의 죽음을 각오한 순간, 아무것도 모르고 자신을 살려낸 희주에게 제대로 된 작별인사도 하지 못한 채 “겁먹어 도망치듯” 마법의 도시 그라나다를 벗어날 수밖에 없었던 진우의 선택은 시청자들이 안타까움을 쏟아낸 대목이었다.

 

극 초반, 제이원홀딩스의 연구팀장 최양주(조현철)와의 대화에서 진우가 세주로부터 전달받은 게임의 데모 버전은 그라나다를 배경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게임의 시작점인 그라나다를 떠난 진우는 피 묻은 수도사의 검을 든 형석에게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일까. 이별의 엔딩에 이어진 예고에서 드라마의 배경이 서울로 옮겨진다는 사실이 전해진 바. 게임과 현실이 절묘하게 결합하는 특별한 상상과 게임이 주는 서스펜스를 관통하는 진우와 희주의 운명적인 로맨스, 그리고 조금씩 실마리를 드러내는 세주의 행방까지. 시청자들이 “다음 전개가 너무 궁금하다”, “일주일이 너무 길다”는 반응을 쏟아내는 가운데, 마법의 도시 그라나다의 1막을 내린 송재정 작가가 써 내릴 앞으로의 전개에 시선이 집중된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매주 토, 일 밤 9시 tvN 방송.

 

사진제공= tv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