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문화예술/스포츠

'바람이 분다' 감우성 병세 악화?! 감우성X김하늘, 또다시 닥친 위기 입원실에서 포착된 두 사람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6/25 [14:12]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뜨거운 눈물로 재회한 ‘바람이 분다’ 감우성과 김하늘에게 위기가 찾아온다.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소금빛미디어) 측은 25일 쓰러진 도훈(감우성 분)의 곁을 지키는 수진(김하늘 분)의 모습이 포착됐다. 도훈과 수진 앞에 놓인 녹록지 않은 현실이 가슴을 짓누르는 먹먹함을 자아낸다.

 

도훈과 수진의 절절한 사랑은 더 짙어진 감성의 2막을 열었다. 반응 역시 뜨거웠다. 이날 9회 시청률은 전국 5.2%, 수도권 5.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고, 화제성 지수에서는 월화드라마 가운데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TV 화제성 기준/6월 17일~23일)에 오르는 등 시청자들의 절대적 사랑을 받고 있다.

 

알츠하이머 사실을 알게 된 수진은 도훈에게 달려갔지만, 항서(이준혁 분)의 반대로 만날 수 없었다. 수진이 자신의 병을 알게 되면 무너져 내릴 도훈을 알기 때문. 수진은 도훈의 진심을 모르고 살았던 지난 시간을 후회하며 괴로워했다. 수진이 찾아왔음을 CCTV로 확인한 도훈의 아픔도 깊었다. 수진이 행복하기만 바랐던 도훈이 미사를 마치고 돌아왔을 때 집 앞에 수진이 있었다. 그렇게 5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진정한 인사를 나눈 도훈과 수진의 재회는 아프고 아련하게 여운을 남겼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병실에 누워있는 도훈을 지키는 수진. 잠들어 있는 평온한 얼굴의 도훈을 바라보는 수진의 모습은 애틋하기만 하다. 지난 5년의 세월을 갚기라도 하듯 자리를 떠나지 않고 그를 지키는 수진의 불안과 걱정, 미안함이 눈빛에서 가득 담겨있다. 이어진 사진 속, 정신을 차린 도훈에게 기억을 상기시키려는 수진의 간절함과 초점 잃은 도훈의 시선이 엇갈리며 궁금증을 증폭한다. 먼 길을 돌아 재회한 도훈과 수진에게 어떤 일들이 기다리고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10회에서는 더 이상 후회하고 싶지 않은 수진의 마음이 거침없이 도훈을 향한다. 수진과 아람의 행복만을 바랐던 도훈의 선택이 더욱 궁금해지는 대목. 무엇보다 깊어지는 도훈의 병세도 변수가 될 전망. 도훈과 수진이 서로를 위해 어떤 선택을 할지 기대가 쏠린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서로의 진심을 알게 됐지만, 도훈과 수진에게 녹록지 않은 현실이 남아있다. 오늘(25일) 방송되는 10회에서 ‘오늘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키기 위한 도훈과 수진의 두 번째 선택이 그려진다. 두 사람의 사랑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바람이 분다’ 10회는 오늘(25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