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문화예술/스포츠

‘녹두꽃’ 한예리, 주저앉아 목놓아 오열 ‘처절 또 처절’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7/05 [15:30]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녹두꽃’ 한예리가 오열한다.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연출 신경수 김승호)이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지난 ‘녹두꽃’ 39~40회에서는 동학농민혁명 역사상 가장 큰 전투로 기록된 우금티(우금치) 전투의 서막이 올랐다. 매회 주옥 같은 대사와 뜨거운 메시지를 남기며 기념비적 드라마의 길을 걷고 있는 ‘녹두꽃’이 과연 어떤 결말을 향해 달려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7월 5일 ‘녹두꽃’ 제작진이 처절하게 오열하고 있는 송자인(한예리 분)의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은 오늘(5일) 방송되는 ‘녹두꽃’ 41~42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송자인은 사진에서는 전쟁터 한가운데에서 충격에 휩싸인 듯 주저 앉은 채 목놓아 울고 있다. 그녀를 자욱하게 감싼 먼지, 그녀 뒤에 셀 수 없이 많은 시체들이 전투의 참혹함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녹두꽃’ 속 송자인은 지금껏 사극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뜨거운 열혈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이끌어냈다. 여성들은 자신의 목소리를 낼 수 없던 시대, 자신의 뜻을 명확히 밝히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위해 주체적으로 움직이는 능동적인 여성이기 때문이다. 시대를 읽을 줄 아는 혜안과 냉철한 카리스마까지 지닌, 말 그대로 철의 여인이다.

 

그런 송자인이 전쟁의 참혹함과 마주하며 더 강인해졌다. 거상이 되기 위해 이문만을 쫓던 과거를 벗어 던지고 사람들을 위하는 길을 선택한 것. 송자인은 일본의 군량미와 탄약을 가로채 녹두장군 전봉준(최무성 분)이 이끄는 의병에 전달하고자 했다. 송자인의 계획을 미리 알아챈 백이현(윤시윤 분)에 의해 계획은 저지됐지만 송자인은 목숨을 구걸하지 않고 꼿꼿하게 자신의 뜻을 밝혔다.

 

이렇게 더 강인해진 송자인이 목놓아 오열하는 모습이 공개된 것이다. 대체 송자인은 왜 이토록 처절하게 눈물을 쏟은 것인지 궁금하고 또 궁금하다.

 

이와 관련 ‘녹두꽃’ 제작진은 “오늘(5일) 우금티(우금치) 전투와 맞물려 송자인 인생에 가장 충격적인 상황이 발생한다. 이 일로 인해 송자인은 또 다른 변화를 맞게 될 것이다. 배우 한예리는 온몸의 신경을 집중한 열연으로 해당 장면을 표현해냈다. 한예리의 열연에 현장 제작진 모두 감탄했다. 과연 송자인 인생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이를 배우 한예리가 어떤 폭발적 연기로 그려냈을지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우금티 전투와 함께 장렬한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41~42회는 오늘(5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