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12호 태풍 ‘남테운’ 대비 선제적 대응체제 가동
 
박찬우 기자 기사입력  2016/09/02 [12:11] ⓒ 코리아불교인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너
국민안전처는 제12호 태풍 ‘남테운’이 9.3일 제주 및 남해 먼 바다부터 간접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선제적 대응을 위해 9월1일부터 비상근무체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민안전처는 9.1일 13시30분 초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여 15시부로 사전 보강근무 등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하기로 결정하고, 관계부처·유관기관·지자체에 태풍정보 제공 및 태풍 대비·대응 테세를 강화하도록 긴급 지시하였다.

또한,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9.2일(10시) 9개 관계부처, 시·도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하여, 해안가 저지대, 산사태 위험지역 등 재해취약지역, 수산 증·양식시설 등 피해위험이 높은 지역·시설 중심의 현장을 점검·정비태세를 점검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하여,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이번 태풍이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이 세종시로 이전하는 기간(9.2~9.3)에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므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황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지시하였다.


원본 기사 보기:safekorea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