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피의자로 전락한 왕 실장과 조 데렐라…감옥가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1/17 [18:19]

‘피의자로 전락한 왕 실장과 신데렐라’, 전 청와대 비서실장 김기춘, 문제부장관 조윤선은 박근혜 정권에서 최고의 권력을 누린 자들이다. 삼성 부회장 이재용에 이어서 17일 특검에 소환이 됐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인 김기춘은 이날 오전 9시46분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에 도착 아무런 말을 남기기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은색 양복을 입고 굳은 얼굴로 기자들 앞에 선 김기춘은 "아직도 최순실씨를 모른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냐"는 등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닫았다.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김기춘의 지시로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리스트는 정부에 비우호적인 문화계 인사 약 1만명이 명단이 포함됐으며 이들을 각종 정부 지원에서 배제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기춘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기춘에 앞서 조윤선은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해 블랙리스트 작성·전달에 관여했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오늘 특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진실이 특검 조사에서 밝혀지기를 기대한다"는 말만 남기고 조사실로 향했다. 

조윤선 역시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소환됐다. 그는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외에 위증 혐의를 받고 있다.  

블랙리스트는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작성해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로 내려가 실행됐는데, 2014년 6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한 조윤선이 일정한 역할을 했다는 게 특검의 판단이다.

줄곧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모른다고 부인하더 조윤선은 지난 9일 최순실게이트 국조특위 청문회에 두 번째 출석해 "예술인들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며 리스트의 존재는 인지했다고 시인했다.

 

특검은 김기춘과 조윤선을 상대로 조사를 한 후 구속영장 청구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특검은 12일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 등)로 전 문체부 장관 김종덕과 전 문체부 1차관 정관주,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신동철을 구속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