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issue >
경찰, 아내 학대 방용훈 조선일보 사장 동생 조사
방용훈의 장모가 방용훈에게 썼다는 저주의 편지 전문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26 [00:43] ⓒ 코리아불교인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너

아내를 학대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조선일보 사장 동생이자 코리아나호텔 사장 방용훈(65)이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방용훈의 장모가 썼다는 저주의 편지 11장 중 첫장

   관련기사 -  방용훈 부인 자살에 대해 장모가 사위에게 보냈다는 저주의 편지 전문

 

서울 수서경찰서는 숨진 방 사장의 아내 이모(당시 55세)씨의 처가 측이 이씨를 학대한 혐의로 방 사장의 자녀들을 고소한 사건과 관련 이달 초 방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25일 밝혔다.

 

방 사장의 장모 임모(83)씨와 처형 이모(59)씨는 지난 2월 방 사장의 자녀들을 자살교사, 존속학대, 공동감금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검찰이 이 사건을 수서경찰서로 내려보내자 경찰은 방 사장의 자녀를 1차 소환한 뒤 방 사장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인 것이다.

 

고소장에는 숨진 이씨의 유서와 문자메시지, 지인의 녹취록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방 사장을 고소하지 않았지만 방사장의 첫째 딸(33)과 셋째 아들(29)이 숨진 모친 이씨를 학대하는 과정에서 방 사장이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방용훈의 자녀들은 외할머니와 이모의 고소에 대해 무고죄로 맞고소를 한 상태다.

 

앞서 이씨는 지난해 9월 1일 새벽 한강에 투신해 숨진채 발견됐고 경찰은 이씨의 죽음을 자살로 결론 내렸다.

 

방 사장은 아내 학대 건과는 별개로 지난해 11월 처형 이씨의 집에 무단침입하려 한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의 수사를 받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