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난 꼴...검찰은 술렁거렸다.
문 대통령 "안경환 접더니 더 ‘센’ 카드 꺼냈다"...박상기 법무부장관 지명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6/27 [23:28] ⓒ 코리아불교인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너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안경환 서울대 교수가 청문회 벽을 넘지 못하고 자진사퇴로 공석이 된 신임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박상기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지명하였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안경환 전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대신한 인사를 놓고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나는 꼴이 될 것"이라는 말이 흘러 나오기도 했다. 
 

 박상기 법무부장관 내정자 / 연합뉴스

 
보도에 다르면 새로운 장관 후보자를 맞은 법무부ㆍ검찰은 술렁거렸다. 검찰의 한 관계자는 “검찰은 여러 이유로 공수처를 계속 반대해 왔는데 새 수장의 첫 말이 공수처 신설이라 많이 놀랐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최근까지 국회에 ‘공수처는 인권침해적 사찰 기구로 통제 불가능한 성역이 될 수 있다’는 일관된 입장을 전달했다.

박상기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인 검찰개혁을 이끌 적임자로도 평가받는다. 참여정부에서 대통령 자문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과 대검 검찰개혁자문위원을 역임했으며 검찰 권한 축소, 권력과의 유착 근절, 인사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꾸준히 주장해 왔다.
 
조국 민정수석비서관과 거의 유사한 관점을 가진 인사로 두 사람의 호흡에도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박 후보자는 연세대 법학과와 독일 괴팅겐대학에서 형법학 박사를 받았다. 이후 한국형사정책학회 회장,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원장을 맡는 등 형법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아 왔다. 또 지난달 경제정의실천연합 공동대표에 취임하는 등 개혁적 성향이 뚜렷한 인사로 분류된다.

 

안경환 전 후보자의 낙마 이후 청와대는 신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에 상당한 공을 들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인사수석과 민정수석뿐 아니라 임종석 비서실장을 주축으로 해 청와대 전체가 인사에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이날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안경환 교수의 낙마를 보고 쾌재를 불렀던 자들의 입에서 비명소리가 나오도록 철저한 개혁을 추진해주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그러나 사법개혁, 검찰개혁의 길은 멀고 험난하며 엄청난 저항을 이겨내야 한다”며 “우리 모두가 한편으론 감시하고 다른 한편으론 응원하며 기필코 성공하도록 만들자”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박상기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사법시험을 거치지 않은 법학자로, 임명된다면 언론인 출신인 4대 김준연 장관(1950∼1951) 이후 첫 비법조인 출신 법무부 장관이 된다.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괴팅겐대에서 형법학 박사를 취득한 그는 1987년부터 모교인 연세대에서 교편을 잡고 후학을 가르쳐 왔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