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저소득 계층 82%…65세 이후 무연금 시대에 살아

허승혜 | 입력 : 2017/06/28 [10:24]
▲     © 뉴스포커스

 

저소득층 10명 중 8명은 65세가 되도 국민연금은 물론 개인연금이나 퇴직연금도 받지 못하는 노후소득 사각지대에 놓일 것이라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28일 감사원의 고령사회 대비 노후소득보장체계 성과분석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에 의뢰해 1954∼1979년 출생자를 대상으로 소득 분위별로 연금 수령 여부를 추정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얻었다.

 

보사연은 국민연금 데이터베이스 자료와 금융감독원의 사적연금 자료 등을 바탕으로 국민연금·퇴직연금·개인연금의 가입실태를 살펴보고 각 연금의 소득분위별 수급자 비율을 분석했다.

 

기초연금은 청·장년기 공·사적 연금가입과 무관하게 소득 하위 70% 이하의 65세 이상 노인에게 지급하는 방식으로, 국민연금·퇴직연금·개인연금과는 성격이 달라서 분석에서 제외했다.

 

분석결과, 이들 연령층이 65세 이상에 이르렀을 때 국민연금이나 개인연금, 퇴직연금 가운데 어느 하나의 연금이라도 받는 공·사적연금 수급자 비율은 최하위소득층인 소득 1분위(소득 20% 이하)의 경우 17.9%에 불과했다. 10명 중 8명 이상인 82.1%는 아무런 연금도 수급하지 못하는 무연금자 신세가 될 것이라는 추정이다.

 

소득 2분위(소득 20∼40%)도 연금수급 비율이 48.1%에 그쳐 노인빈곤 문제를 우려케 했다.

 

이에 반해 최상위 소득계층인 소득 5분위(소득 80∼100%) 대부분(98.7%)은 국민연금이나 개인연금, 퇴직연금 중에서 적어도 한 가지 이상의 연금을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

 

중상위 계층인 소득 4분위(소득 60∼80%)의 공·사적 연금 수급자 비율은 89.3%, 중간소득 수준인 소득 3분위(소득 40∼60%)는 80.6% 등으로 대체로 높았다.


 


원본 기사 보기: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