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사건/사고

아이돌의 예비 장인(?) 미모의 A감독 아버지, 이모병원장의 봉사를 빙자한 명예욕 도를 넘어...

사단법인을 사 조직화 한 이모병원장의 판박이 식 단체 운영...

소방뉴스 | 기사입력 2018/12/07 [23:04]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11살 연상녀와의 결혼소식으로 사이버 공간을 뜨겁게 달궜던 아이돌 그룹 빅플로의 한 멤버와 그의 예비신부인 A감독의 가족사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전국조직인 모 사단법인의 총재 이모병원장 소방뉴스

아이돌 멤버의 예비 장인인 이모병원장은 10여개 이상의 전국 규모 사단법인(협회)의 회장과 총재 및 임원 등을 맡고 있다고 한다.

최근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사단법인(협회)의 부정부패 척결을 위해 특별대책을 세워달라거나 단체의 부정비리를 고발하는 내용의 청원들이 속속 게시되고 있다. 회원을 위하여 설립된 사단법인(협회)이 정관과 규정을 무시하고 불법과 탈법적인 운영을 하고 부정과 비리를 저지르고 있어 회원들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한다.

▲ 전아연 정관 소방뉴스

▲ 자연보호중앙연맹 제41차 정기총회 감사보고 소방뉴스

사단법인의 특성상 횡령이나 배임 등 부당한 회계처리를 하지 못하도록 관리·감독기능을 가진 감사가 있지만,측근을 앉히거나 그것도 여의치 않으면 감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한다.

이모병원장이 맡고 있는 전국조직 단체인 ()자연보호중앙연맹,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