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사회

의정부시, 국방부,경기도,미8군 등 유관기관 건의문 발송

"미군 헬기소음 재발방지 및 미반환 미군 캠프 조기반환 축구"건의문 4월18일 발송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4/21 [20:3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의정부시청 전경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안병용 의정부시장은 4월 15,16일 고산동과 민락동 일대 상공에서 미군 헬기의 야간비행훈련 실시와 관련해 ‘미군 헬기소음 재발방지 및 미반환 미군 캠프 조기반환 촉구 건의문’을 4월 18일 국방부, 경기도 및 미8군과 미2사단 등 관련기관에 발송했다.

촉구 건의문은 16일 오전 관계 부서장 긴급 대책회의에서 헬기 소음 재발방지를 위한 관련 부서의 긴밀한 협의 하에 근본적인대책을마련하도록 지시한 후, 특별지시사항으로 이루어 진 것이다.

안병용 시장은 촉구 건의문에서 소음으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피해 상황과 쾌적한 환경에서 살아갈 권리를 주장하였다. 아울러 야간 훈련 시 사전통보와 같은 미봉책으로는 앞으로도 같은 일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을 우려하며, 유일한 해결방법은 이미 기능이 소실되고 폐쇄된 미군 캠프의 조기반환 밖에 없음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미군 캠프 조기반환은 100년 먹거리 완성을 추진하고 있는 의정부시의 사활이 걸려있을 만큼 중요한 사항으로, 이미 기능이 소실되고 폐쇄된 미군 캠프는 반드시 조기반환이 이뤄져야 한다”라며 ‘시민이 잘 살고, 건강한 희망도시 의정부’를 미래세대에게 전하고 싶은 45만 의정부시민의 간절한 염원을 담아 촉구 건의문을 발송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