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문화예술/스포츠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이상엽 예지원♥조동혁, 네 男女 관계 급진전 예고

김정화 | 기사입력 2019/07/25 [14:3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네 남녀의 관계가 급진전된다.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토리네트웍스/이하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이야기다. 각자 다른 이유로 무료한 일상을 보내던 네 남녀가 출구 없는 사랑에 갇히고 그로 인해 겪는 찰나의 희열과 고통, 수많은 흔들림과 방황을 섬세한 감성으로 그려 호평을 모으고 있다.

 

그만큼 ‘오세연’ 극 중심에 선 네 남녀 주인공 손지은(박하선 분), 윤정우(이상엽 분), 최수아(예지원 분), 도하윤(조동혁 분)의 감정선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들이 어떻게 사랑에 빠지고, 어떤 감정으로 서로를 밀어내려 애쓰고, 다시 돌아오는지에 많은 시청자들이 감정을 이입하고 몰입하며 ‘오세연’을 지켜보기 때문이다.

 

이런 측면에서 7월 26일, 27일 방송되는 ‘오세연’ 7회, 8회는 매우 중요한 회차라고 할 수 있다. 손지은과 윤정우, 최수아와 도하윤. 각기 다른 이유로 자신의 마음을 감춰왔던 네 남녀가 더 이상 숨기지 않고, 사랑이라는 감정에 모든 것을 내던지기 시작하는 것. 그만큼 이들의 거리도, 이전과는 비교할 수도 없을 만큼 가까워질 것으로 알려져 기대를 모은다.

 

앞선 방송에서 손지은과 윤정우는 어렵게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지만 세상의 눈이 두려워 다시금 거리를 뒀다. 그러나 결국 어떻게 해도 서로의 생각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깨달은 두 사람은 추억의 장소인 숲 속에서 마주하며 애틋한 입맞춤을 나눴다.

 

최수아와 도하윤도 걷잡을 수 없는 사랑에 빠졌다. 하지만 도하윤은 최수아가 자신에게 돈을 건네자 불쾌감을 드러내며 그녀를 밀어냈다. 그러나 6회 말미, 최수아가 정체불명의 메시지를 받고 호텔로 향한 것을 안 도하윤이 불안감에 그녀를 찾아 떠나면서 강렬한 사랑 폭풍을 예고했다.

 

이렇게 두 커플은 각자 다른 이유로 서로를 밀어냈지만, ‘사랑’이라는 같은 이유로 서로에게 돌아왔다. 더 강렬해질 이들의 사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오세연’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되는 7회, 8회에서는 두 커플의 관계가 급진전된다. 그만큼 스토리도, 전개도 더 강력해질 것이다. 두 커플을 감싼 치명적인 사랑에, 이를 그려낼 네 배우의 깊은 연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전에 없던 폭풍전개를 예고하며 안방극장을 두근거리게 만들고 있는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7회는 7월 26일 금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