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행정

환경부,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성능인증등급 첫 부여

정확도, 상대정밀도 등 평가 거쳐 4단계(1~3등급, 등급 외)로 구

김정화 | 기사입력 2019/11/11 [17:26]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환경부(장관 조명래)올해 815일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성능인증제 시행 이후 간이측정기 38대에 대한 성능인증등급서를 118일부터 성능인증기관 4곳에서 발급한다고 밝혔다.

 

성능인증기관 4곳은 한국환경공단,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등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미세먼지 간이측정기는 공기 중의 입자에 빛을 쏘아 발생하는 산란광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여, 실시간으로 측정결과를 제공하며 일부 측정기는 휴대가 가능하여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습도 등 외부 영향을 많이 받아 측정결과의 신뢰도가 상대적으로 낮아, 국가·지자체 측정망에 사용되는 기기와는 달리 '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형식승인을 받지 않는 측정기라고 정의했다.

 

환경부는 이 측정기에 대해 측정기기의 정확성과 통일성을 위하여 측정기기를 제작·수입하려는 자는 환경부 장관에게 측정기기의 구조, 규격, 성능에 대해 승인을 받고 사용자는 성능이 유지되는지 여부에 대해 주기적인 정도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평가를 진행한 간이측정기는 38대로 성능인증기관별 평가일정에 따라 118일부터 인증서를 발급한다.

 

한국환경공단이 118일에 6개 제품, 1111일에 3개 제품에 대한 인증서를 발급하고,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은 1112일에 7개 제품,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은 1113일에 12개 제품,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은 11월 중으로 10개 제품에 대한 성능인증서를 발급한다.

 

(C) 김정화



118일 성능인증서를 처음 발급한 한국환경공단의 6개 간이측정기 평가 결과는 1등급 5(고정형 4, 이동형 1), 3등급 1(고정형)이다.

 

1등급을 받을려면 반복재현성, 상대정밀도, 자료획득률 등의 평가에서 80%를 초과해야 한다.

 

이번 평가를 마친 간이측정기의 기기명, 성능인증등급 등은 각 성능인증기관 누리집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성능인증기관 누리집 주소: 한국환경공단(www.kedis.or.kr), 한국산업시험기술원(www.ktl.re.kr),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www.kcl.re.kr),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www.ktr.or.kr)

또한, 간이측정기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평가등급을 알 수 있도록 제품 표면에 등급을 부착하고 평가항목별 평가결과는 정보무늬(QR코드)를 통해 제공한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미세먼지 간이측정기에 대한 성능등급을 처음으로 부여함에 따라 그동안 성능에 대한 검증없이 유통 중이던 간이측정기 시장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측정기기의 성능 향상을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