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배너

사회

제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합동 브리핑(59차)

양연심 기자 | 기사입력 2020/03/31 [20:27]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편집국


[시사코리아뉴스]제주 양연심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30일까지 유럽미국 입국자를 제외한 고위험군 총 421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유럽미국을 제외한 해외방문자, 대구경북방문자, 신천지 관계자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공항에서 해외방문이력을 자진신고한 입도객 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검사 중 38명을 제외한 51명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89명 중 유럽을 방문한 사람은 11명, 미국 방문자는 16명, 기타 국가를 방문한 자는 62명으로 나타났다.

한편, 대구·경북 지역 방문자 1명을 검사한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대구·경북지역 긴급지원 대책이 시행(3월 5일) 된 이후 대구경북 방문자 검사 인원은 30일 0시 기준 총 70명이다.

30일 대구·경북지역 대학생 1명이 추가로 들어오면서 지난 2월 6일부터 3월 30일까지 입도한 대구·경북지역 대학생은 총 230명으로 파악됐다.

이 중 184명이 최대잠복기 14일을 경과했다. 나머지 46명은 자체격리 기숙사 등에서 각 대학의 모니터링 아래 자율 관리를 받고 있다.

29일부터 대구↔제주노선이 왕복 4편에서 주중(월~목)12편, 주말(금~일)14편으로 증편하여 30일 항공편 도착 탑승객은 696명, 출발 탑승객은 509명이었다.


원본 기사 보기:시사코리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리아불교인뉴스